도 서 소 개

 

좀재밌게가르쳐주세요(표지).jpg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
글쓴이
박예자
그림
김민정
출간일
2020-12-25
가격
12,000원
판형
195mmX195mm
분량
128 Page
ISBN
979-11-87643-86-9 (부가기호 73810)
도서소개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

금방 우주에서 날아온 듯한 아이들의 재미난 동시


좀재밌게가르쳐주세요(표지).jpg

2020년 방정환문학상 수상 작가, 박예자 시인의 동시집
박예자 시인은 『그 많던 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동시집으로 2020년 ‘방정환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그 많던 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는 사계절 부단히 변화하는 감나무를 통해 ‘나’를 소중히 아끼고 가지를 뻗어나가는 아이들이 되길 노래하고 있습니다.
이런 시인의 서정은 오랫동안 교사로 재직하면서 축적된 것이리라 짐작됩니다. 감나무가 가지마다 움을 틔워 세상을 향해 창 하나를 내밀듯이 아이들 역시 가쁘게 세상을 향해 무언의 창을 내미는데, 시인은 이 창을 헤아리는 묘한 마음을 가진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으로 시인은 『열아홉 살 선생님』을 펴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출간한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도 우리가 일상에서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아이들의 말을 시인은 시로 노래하고 있습니다.

어서 와, 이런 멋진 세상은 처음이지?
이번 박예자 시인의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는 유아동시집입니다. 이제 막 우리 공동체에 첫발을 내딛는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을 읽을 수 있습니다. 이 책에 실린 동시 중 <두 손이 닿거든요>는 감나무에 싹이 나고 잎이 나서 또 다른 가지를 만들듯, 아이들은 시간을 다투어 우리들 삶으로 풀쩍풀쩍 뛰어드는 그 찰나의 순간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좀재밌게가르쳐주세요(미리보기).jpg


          아빠!
          나 이제 키가 컸나 봐요.
          세면대에 두 손이 닿거든요.
          욕실 의자에
          올라서서 손 씻지 않아도 돼요.
          그냥, 혼자 서서 씻을래요.

          이 욕실 의자
          아래층 아가 율이
          갖다주셔요.

                               _「두 손이 닿거든요」 전문


이렇듯 아이들은 잠시라도, 우리 어른이 살펴보지 못하는 그 짧은 순간에도 수십 개의 움을 틔워내며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박예자 시인은 이런 순간들을 포착하여 한 편의 동시로 세상에 또 내놓았습니다. 어른들이 모르고 지나칠 수 있는, 아이들이 부단히 세상을 향해 걸음마 내딛는 순간을 한 장의 그림처럼 시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내 앞머리가 자라서
          눈썹을 덮었다고
          가위로 머리카락을 조금 잘랐지.
          엄마가.

          그런데
          오른쪽을 잘못 잘랐다고
          다시 잘랐지.

          자르고 나니
          왼쪽이 조금 길다고
          또 잘랐지.

          오른쪽.
          왼쪽.


          왼쪽.
          오른쪽.

          이마가 훤해졌다고
          식구들이 나보고 까르르 웃었지.
          나도 따라 웃었지.
          거울도 안 보고.

                             _「이마가 훤해졌지」 전문


아이들은 항상 좌충우돌입니다. 세상 밖에서 금방 이곳에 도착했으니 그럴 만도 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놀면서 사회를 배웁니다. 놀면서 이 공동체에 일원이 되길 희망합니다. 동시 <이마가 훤해졌지>에서처럼 아이들은 어른들 사이에서 머리카락을 자르는 일도 놀이로 인식합니다. 가족이 웃는 일은 분명 좋은 놀이이고, 또 이 놀이에서 주인공인 된 것 역시 기분 좋은 일입니다.
이렇게 아이들은 우리들과 하나가 됩니다. 맛있는 음식으로 배가 부른 것과도 같이 웃음으로 마음이 부풀어 오르는 것 역시 알게 됩니다. 이것이 행복이라는 사실도 알게 됩니다. 가족은 이런 웃음과 행복의 울타리 안에 존재했을 때가 가장 안전하다는 것 역시 알게 됩니다.
유아동시집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는 아주 먼 우주에서 우리 가족들 안으로 온, 외계인과도 같은 아이가 가족 공동체의 일원으로 성장해나가는 연대기 동시입니다. 빙글빙글 도는 지구에서 멀미하듯, 아이들은 좌충우돌하지만 금방 적응하며 가족을 사랑으로 엮어가는 마법을 선물합니다.
그래서 가족이 같이 소리 내어 읽으면서 서로에게 기운을 북돋아 주면 아주 좋은 동시집입니다. 어른도 아이처럼 하루하루 살아가는 일들이 낯설기는 마찬가지니까요.

작가소개
글 : 박예자

전남 순천에서 태어났습니다. 단국대학교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아동문학을 전공하였습니다. 초등학교 교사로 어린이들을 가르치며, 오랫동안 어린이들과 함께 생활하였습니다. 자유문학 ‘신인상’에 동시가 당선되어 시를 쓰기 시작하였고, 아동문학세상 ‘신인상’에 동화가 당선되었습니다. 동시집으로는『책가방 없는 날』『혼날까 봐 쓴 일기』『내가 말썽쟁인가요』『아가는 시예요』『병아리 반장』『엄마는 내 맘도 모르면서』『오줌 싸서 미안해요, 할머니』『해님이 집에 갔나 봐』『나는 왜 이럴까』『박예자 동시선집』『우리 아빠 자장자장』『우리들은 신나는 1학년』『열아홉 살 선생님』『그 많던 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등이 있습니다.
『그 많던 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로 ‘제30회 방정환문학상’을 수상하였고, ‘한국아동문학창작상’, ‘자유문학상’, ‘이주홍 아동문학상’, ‘단국문학상’, ‘한국문협작가상’ 등을 받았습니다.

그림 : 김민정

1981년 겨울 충남 서산 바닷가에서 태어났습니다. 세종대학교에서 한국화를 전공하였고 <감성화실 구름>에서 아이들과 어른들과 함께 그림으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엄마를 딱 마주쳤다』가 있습니다.

목차

시인의 말 • 4

두 손이 닿거든요 • 8 | 눈이 왔어요 • 10 | 그런 질문이 어딨어? • 12
팔씨름 • 14 | 내가 준 세뱃돈 • 16 | 겨울 아침 • 18 | 더 자고 싶은 해님 • 20
강아지야, 시원하지? • 22 | 사촌 동생 승현이는 • 24 | 자동차야 열려라 • 26
꽃이 아프잖아요 • 28 | 아가는 뭐든지 • 30 | 오목을 두면 • 32
아가는 꽃보다 예뻐요 • 34 | 누나랑 싸우고 • 36 | 하늘만큼 많아요 • 38
새벽이면 • 40 | 택배 기사님이 될 거야 • 42 | 오늘은 내가 맘마 줄 게 • 44
눈만 감고 있는걸요 • 46 | 아가는 바빠 • 48 | 엄마가 꾸중해도 • 50
인형들과 햇볕 쬐기 • 52 | 할머니 보고 싶어 그런가 봐 • 54 | 밥상 앞에서 • 56
울음 뚝! • 58 | 곰돌이 곰순이 인형 • 60 | 빨강 털신 • 62 | 생일 축하해 • 64
미안해, 미안해 • 66 | 할머니 ‘눈’에 담아 두시겠대 • 68 | 생일 초대 • 70
누나가 보고 싶어 • 72 | 아가는 열까지 셀 줄 알지 • 74 | 왕수학 박사 • 76
대답을 할까 말까 • 78 | 천천히 다 보고 싶었는데 • 80 | 박예자 할머니 • 82
처음 쓴 편지, 뽀뽀뽀 • 84 | 약속해 놓고선 • 86 | 혼자 잘도 놀지 • 88
아가와 장난감 자동차 • 90 | 씩씩하게 다녀왔니? • 92 | 꽥꽥이 엄마 • 94
이마가 훤해졌지 • 96 | 형아답게 • 98 | 엄마 다섯 살 땐 • 100
넘어진 게 아니에요 • 102 | 바람도 화났다 • 104 | 난, 세 살 때가 좋았어요 • 106
콩나물아, 미안해 • 108 | 혼자 하게 두세요 • 110 | 금요일이 좋아 • 112
그때가 옛날 • 114 | 예 예 해봐 • 116 | 아직 학생 아니잖아요 • 118
나를 위한 말씀 • 120 | 점심 먹는 거요 • 122 | 좀 재밌게 가르쳐 주세요 • 124
천천히 변할 테니 • 126

추천 0

리뷰목록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